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강력한 대북 군사대비 태세 강조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17일) 미-한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 시작에 맞춰 을지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확고한 안보의식과 강력한 군사대비 태세를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을지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의 군사적 위협이 계속 증대되는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지켜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확고한 안보의식과 강력한 군사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박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북한의 비무장지대 지뢰 폭발 사건은 북한 군이 불법적으로 군사분계선을 침범해 한국 군 장병의 살상을 기도한 명백한 군사 도발이라고 비판하고 한국 군 장병들의 용기와 전우애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녹취:박근혜 한국 대통령] “이번 지뢰 폭발 당시 위급한 상황에서도 장병들이 보여준 용기와 전우애는 군인으로서 위국헌신의 본분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북한의 지뢰 도발을 계기로 한국 군은 사소한 허점이라도 철저히 보완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을지연습과 관련해 북한이 매년 을지연습의 본질을 왜곡, 비난하고 있지만 을지연습은 국민의 안위와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한 대비태세를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을지훈련에서는 전시 상황을 가정해 행정기관들의 전시 전환절차 등의 훈련과 함께 사이버 공격이나 생물테러 같은 새로운 형태의 도발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연습을 병행해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을지훈련은 정부 기관만의 훈련이 아니라 민, 관, 군이 함께 통합적 위기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박근혜 한국 대통령] “심폐소생술과 소화기 사용법, 고층아파트 화재 대피 훈련처럼 국민 안전을 스스로 지키는데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국민 참여형 체험훈련을 철저하게 시행하길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을지국무회의에 앞서 이른바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을지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취임 이후 해마다 8월에 치러지는 을지연습 때마다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을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철저한 안보태세를 주문해 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