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퍼거슨 시 1년 만에 또 비상사태 선포


11일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다.

11일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다.

1년 전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던 미국 중서부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 또 다시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스티브 스텡어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군수는 어제 (10일) 경찰 차량에 총격을 가한 10대 용의자가 10 건의 혐의로 기소된 직후 퍼거슨 시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퍼거슨 시는 1년 전에도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관 총에 맞아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뒤 흑인 등 소수계의 대규모 시위로 비상사태가 선포됐었습니다.

이번 사태는 브라운 사망 1주기를 맞은 지난 9일 수 백 명의 군중들이 모인 행사 도중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부상자가 나오면서 빚어졌습니다.

경찰의 대응 사격으로 20대 청년이 중태에 빠졌고 경찰 차량에는 여러 발의 총격이 가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