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한국서 메르스 추가 감염 예상’


한국과 WHO 메르스 합동평가단 공동단장인 케이지 후쿠다 WHO 사무차장과 이종구 서울대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 센터장이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국과 WHO 메르스 합동평가단 공동단장인 케이지 후쿠다 WHO 사무차장과 이종구 서울대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 센터장이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세계보건기구 WHO 전문가들은 한국의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발병이 대규모이고 복합적이라며, 추가 감염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메르스 대응 조치가 완전한 효과를 내기까지는 수 주가 걸릴 것이고, 단기간에 해결될 것을 예상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WHO 메르스 합동평가단은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아직 메르스가 지역사회에서 일반 대중에게 퍼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병원 내에서 환자와 환자 가족, 의료진 사이에서만 메르스 전파가 이뤄졌다는 것입니다.

지난달 20일 한국에서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래 환자 수는 138명으로 늘었고 14명이 사망했습니다. 사망자들은 모두 지병이 있었다고 한국 보건복지부가 밝혔습니다.

특히 4차 감염자도 발생했는데 그는 환자를 이송하던 구급차 운전자입니다.

감염자들과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되는 수 천명이 격리됐으며, 수 천 곳의 학교들도 임시로 문을 닫고 있습니다. (끝)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