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세계 첫 연합사단 출범..."북한 위협 억제"


3일 경기도 의정부시 캠프 레드클라우드에서 열린 미한연합사단 편성식에서 군인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있다.

3일 경기도 의정부시 캠프 레드클라우드에서 열린 미한연합사단 편성식에서 군인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있다.

미국과 한국 군 당국은 오늘 (3일) 미-한 연합사단 편성식을 개최하고 세계 최초의 2개국 혼성 사단을 공식 출범시켰습니다. 미국이 다른 나라 군대와 부대를 편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한미군 ‘캠프 레드 클라우드’에 팡파레가 울려 퍼집니다. 세계 최초의 2개국 혼성 사단인 미-한 연합사단 편성식 현장입니다.

유사시 주한미군과 한국 군이 하나의 부대를 이뤄 전투를 수행하게 되는 겁니다.

미 2사단을 모체로 만들어진 미-한 연합사단은 미군과 한국 군 3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평시에는 미-한 연합참모부 형태로 운영되다 전시에는 미 2사단 예하 부대와 한국 군 기계화 보병여단으로 편성됩니다.

연합사단장에는 테드 마틴 주한미군 소장이, 부사단장에는 인성환 한국군 준장이 임명됐으며, 유사시를 대비한 작전계획은 미-한 공동으로 작성할 방침입니다.

[녹취: 테드 마틴 미-한 연합사단장] “So what we have reorganized a … the combat team structure in the US army...”

테드 마틴 미-한 연합사단장은 연합사단의 편성으로 갈수록 높아지는 북한의 위협을 억지할 수 있을 것이며 한반도의 방위력 또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미 2사단의 막강한 화력과 한국 지형에 익숙한 한국 군이 한 부대를 이루게 되면 전투력이 배가 되고 연합방위태세도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성환 미-한 연합사단 부사단장입니다.

[녹취: 인성환 미-한 연합사단 부사단장] “오늘 연합사단이 편성됨으로써 앞으로 한-미 간 전투적 차원에서 연합훈련이 활성화되어 결과적으로 연합방위태세가 한층 강화될 것입니다. 아울러 미래의 연합작전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서부전선을 맡고 있는 8기계화 보병사단 중 한 개 여단이 연합사단에 배속될 것이며 미군의 효율적인 작전 운영을 위해 유사시 어느 부대를 어떻게 동원할지, 무슨 작전을 펼칠지는 미군과 지속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사단은 대북 억지 뿐아니라 유사시 북한 지역에 있는 대량살상무기 시설을 파괴하는 등 특수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미-한 양국은 유사시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위협을 억지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연합사단 창설에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