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사령관 "미한 연합사단 창설 검토"


25일 서울 용산 미한연합사령부에서 커티스 스카파로티 사령관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5일 서울 용산 미한연합사령부에서 커티스 스카파로티 사령관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스카파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이 미-한 연합사단 창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위협에 대한 억지력을 확보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란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커티스 스카파로티 미-한 연합사령관은 25일 서울 용산 연합사령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경기 북부에 미 2사단과 한국 군 혼성부대인 연합사단을 창설하는 문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효율적인 한반도 방어를 위해 경기도 북부 한강이북 지역인 1구역에 어느 정도의 미군이 잔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미군 고위 당국자가 연합사단 창설 문제를 공식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커티스 스카파로티 미-한 연합사령관입니다.

[녹취: 커티스 스카파로티 미-한 연합사령관] “We call area 1, there maybe need operationally…”

스카파로티 사령관이 언급한1구역은 전투지역 전단으로 지상 전투부대의 주력이 배치된 최전방 한계선을 의미합니다.

연합사단은 주한미군을 경기 북부에 일부 남기기 위해 지난 해 초 한국 군이 거론하면서 논의가 시작됐습니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합의에 따라 유사시 미군 증원전력의 신속한 전개가 보장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감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미2사단마저 한강 이북에서 완전히 철수하면 불안감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또한 연합부대가 창설되면 미-한 동맹이라는 상징성 뿐아니라 북한의 무력도발을 막기 위한 의지를 보여주는 효과도 기대됩니다.

한국의 안보 전문가들은 연합사단이 창설되면 북한의 위협에 대한 억지력을 확보하는 데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부형욱 박사입니다.

[녹취: 부형욱/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 “창설이 되면 그리고 또 그것이 수도권 북방에 위치하게 된다면 미군의 인계철선 효과, tripwire라고 하는데 그 효과가 발생하게 되어 한국 안보에 미국의 공약이 더 강하게 된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효과가 있는 것이죠.”

한국 육군과 미8군 사령부는 주한미군 포병여단이 동두천에 남아야 한다는 데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포병여단은 북한의 장사정포와 기계화부대를 공격할 수 있는 사거리 45km의 다연장 로켓 30여 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스카파로티 사령관은 연합사단에 대한 검토가 초기 단계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결정이 이뤄지지 않았고 민감한 문제인 만큼 조심스럽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