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 올해 쌀 180만t 수확 전망'…작년 보다 10만t 증가


지난 7월 북한 황해도 소흥군의 한 논에서 농부들이 제초 작업을 하고있다.

지난 7월 북한 황해도 소흥군의 한 논에서 농부들이 제초 작업을 하고있다.

북한의 올해 쌀 수확량은 180만t에 달할 것이라고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전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10만t 가량 늘어난 겁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식량농업기구는 8일 발표한 ‘식량전망 보고서 (Food Outlook)’에서 북한이 올 가을 추수에 지난해 보다 10만t 늘어난 180만t의 쌀을 생산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식량농업기구는 또 북한이 외국에서 쌀 10만t을 수입해 2015-2016 양곡 연도 기간 190만t의 쌀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북한 주민 연간 1인당 쌀 소비량은 68.3kg으로 추정했습니다.

식량농업기구는 또 올해 북한의 강냉이 (옥수수) 생산량이 지난해와 같은 260만t, 쌀과 밀을 제외한 잡곡은 270만 t으로 각각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강냉이 10만t을 수입해 내년까지 소비할 수 있는 양은 270만t 정도가 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주민 1인당 강냉이 소비 예상량은 82kg으로 집계했습니다.

북한 주민 한 사람이 1년 동안 소비할 쌀과 강냉이를 합하면 약 150kg으로, 이는 주민 한 사람이 하루 411g의 곡물을 소비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의 일일 권장량 600g의 약70% 수준입니다.

한편 보고서는 북한이 내년 여름까지 3천t의 돼지고기를 수입해 총 11만7천t의 돼지고기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조사대상인 아시아 11개 나라 가운데 가장 적은 양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