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중 시민단체, 아베 과거사 사과 촉구 시위


한국 새누리당 국제위원장인 김종훈 의원(왼족)이 28일 워싱턴 정신대대책위원회 주관으로 미 의사당 앞에서 열린 시위에 참석, 아베 신조 총리의 과거사 왜곡을 규타낳고 있다. 오른쪽은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

한국 새누리당 국제위원장인 김종훈 의원(왼족)이 28일 워싱턴 정신대대책위원회 주관으로 미 의사당 앞에서 열린 시위에 참석, 아베 신조 총리의 과거사 왜곡을 규타낳고 있다. 오른쪽은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

미국과 한국, 타이완의 시민단체들이 오늘 (29일)로 예정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을 앞두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아베 총리가 연설에서 과거사에 대해 사과하라는 것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미국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루 앞둔 28일.

의사당 앞에서 미국과 한국, 타이완 시민단체 회원 200여 명이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에는 미국의 반전단체 ‘앤써 콜리션’(A.N.S.W.E.R Coalition), 한국의 워싱턴정신대대책위원회와 워싱턴과 버지니아 한인회, 타이완참전용사 워싱턴협회 회원들이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과거를 부정하면 잘못된 역사가 되풀이 된다’, ‘위안부 피해자에게 정의를’, ‘아베는 배상하라’, ‘아베는 말 장난을 중단하고 사과하라’ 등의 글이 쓰여진 현수막을 들고 아베 총리의 역사관을 규탄하면서 과거사 문제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연설을 보기 위해 한국에서 방문한 일본 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도 이날 시위에 참여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VOA'에, 아베 총리가 거짓말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용수 할머니] “아베가 강제로 끌고 간 일 없다 했기 때문에, 강제로 끌려 가서 당한 역사의 산 증인 이용수가 아베 눈에 보일려고 왔습니다. 글쎄요 사과를 했으면 좋겠는데 아베가 보스턴에서도 아베가 망언을 했어요. 거짓말만 하고 있어요. 인신매매도 일본이 했어요. 전부 다 일본이 저질러 놓고 지금 저희는 안 했다. 그런 일 없다 했습니다.”

이 할머니와 시민단체들은 29일에도 항의 시위를 열 계획이며, 이 할머니는 시위 직후 민주당 소속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과 함께 아베 총리가 연설하는 의사당에 입장할 예정입니다.

한국의 집권여당인 새누리당 소속 김종훈 국회의원도 워싱턴에서 아베 총리의 역사 인식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28일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간 백악관 앞에서 시위를 한 김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사진을 들고 다니며, 미국인들에게 일본의 과거 만행을 설명했습니다.

[녹취: 김종훈 의원] "I try to send a message to ordinary American citizens, how bad.."

김 의원은 `VOA'에 “일반 미국 시민들에게 아베 총리의 그릇된 역사 인식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를 알리려 한다”며 “아베 총리가 과거를 세탁하려는 건 돈세탁 보다 나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또 아베 총리의 행태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협력을 저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28일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 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인신매매로 인한 희생의 결과 헤아릴 수 없는 고통을 겪은 위안부 여성들을 생각할 때 깊은 아픔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자신은 `고노 담화'를 지지하며 이를 수정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고노 담화란 지난 1993년 고노 요헤이 당시 일본 관방장관이 발표한 성명으로, 일본 정부 대변인인 고노 장관은 일본 육군이 2차대전 중 위안부 동원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됐음을 인정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