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SIL "튀니지 박물관 테러 자행" 주장


19일 튀니지 튀니스의 국립박물관 입구에서 경찰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19일 튀니지 튀니스의 국립박물관 입구에서 경찰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중동의 수니파 무장조직 ISIL은 23명이 사망한 튀니지 국립박물관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ISIL는 19일 인터넷에 올린 아랍어 육성 성명을 통해 이번 테러가 “무슬림 국가인 튀니지에 있는 불신자 소굴에 대한 성스러운 공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튀니지 당국이 18일 국립박물관 테러 사건 연루자 9명을 체포했습니다.

튀니지 정부 관리들은 정부군이 사살한 총격범 2명의 이름은 야신 라비디와 하템 카치나우이라고 밝히고, 경찰이 공범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