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네시아, 호주 죄수 맞교환 요구도 거부


인도네시아에서 마약 밀매 혐의로 사형 선고를 받은 호주인 2명을 태운 경찰차가 4일 누사캄반간 섬으로 이동하는 배가 정박된 항구에 도착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마약 밀매 혐의로 사형 선고를 받은 호주인 2명을 태운 경찰차가 4일 누사캄반간 섬으로 이동하는 배가 정박된 항구에 도착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사형선고를 받은 호주인 마약사범과 호주에 수감돼 있는 인도네시아인을 맞교환하자는 호주 당국의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의 제안을 일축하고, 호주인 등에 대한 사형이 곧 집행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비숍 장관은 렌토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호주인 사형수들에 대한 관대한 처분을 거듭 호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아직 호주인 앤드루 챈과 뮤란 수쿠마란의 사형집행일을 정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을 포함한 외국인 4명은 어제 (4일) 발리 교도소에서 총살형이 집행될 장소로 이송됐습니다.

두 호주인은 지난 2005년 마약을 호주로 밀반출하려다 공항에서 적발됐으며, 이들을 포함해 브라질, 프랑스, 가나, 나이지리아, 필리핀인 등 모두 9명이 사형선고를 받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