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한 군사훈련 중단 시 핵실험 임시 중지' 거듭 제안


13일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안명훈 차석대사가 유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13일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안명훈 차석대사가 유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북한이 미국에 한반도에서의 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그럴 경우 핵실험을 임시로 중지하겠다는 기존 제안을 되풀이하면서, 그 취지를 미국에 직접 설명할 준비도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안명훈 차석대사가 13일 유엔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녹취: 안명훈 차석대사]

미국이 한반도에서 군사훈련을 임시 중단하면 북한은 핵실험을 임시 중단하겠다는 최근 제안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안 차석대사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자신들의 제안이 실행된다면 올해 한반도에서 많은 일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안명훈 차석대사]

안 차석대사는 특히 북한 측 제안에 대해 미국에 직접 설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명훈 차석대사] “The Government of the DPRK is ready to explain its intention…”

미국이 원한다면 북한 제안의 의도를 직접 설명하겠다며 양측 간 접촉을 요구한 겁니다.

안 차석대사는 미국이 앞서 북한의 제안을 거부함으로써 대북 적대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뜻을 보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아무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에 합동 조사를 거듭 제안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