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여성 각료 2명 잇단 비위로 사임


20일 일본 도쿄에서 마쓰시마 미도리 법무상이 사임을 발표하고 있다.

20일 일본 도쿄에서 마쓰시마 미도리 법무상이 사임을 발표하고 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달 발탁한 여성 각료 2명이 잇단 비위 의혹으로 사임했습니다.

이들은 오부치 유코 경제산업상과 마쓰시마 미도리 법무상으로 두 각료 모두 공직선거법이 금지하는 선거구 유권자들에 대한 기부행위 의혹이 문제가 됐습니다.

오부치 경산상은 자신의 정치단체가 지지자들을 위해 2010년 개최한 공연 관람회 회계보고서에서 참가자들이 낸 회비 수입과 지출액 사이에 수천만 엔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마쓰시마 법무상은 지난 여름 자신의 선거구에서 열린 축제 때 자신의 의정활동 내역과 얼굴 그림이 새겨진 부채를 무료로 나눠준 것이 문제가 됐습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내각부 부대신을 지낸 미야자와 요이치 참의원을 신임 경산상으로, 각료 경력이 있는 가미카와 요코 중의원을 신임 법무상으로 각각 내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