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민 10명 중 6명 "북한은 협력 대상"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국민 10 명 중 6 명은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10 명 중 7명 이상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일부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통일부가 지난 3월 한국 국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8%가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꼽았습니다.

북한이 지원 대상이라는 응답은 22%, 적대 대상이라는 답변은 13%에 그쳤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해 7월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보다 북한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높게 나타난 겁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지난해 7월 한국 국민 1천 2백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을 ‘협력 대상’이라고 답한 사람은 40%였고 ‘적대 대상’이라고 응답한 경우는 16%였습니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이정우 교수입니다.

[녹취:이정우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지난해 보다 올해 북한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높게 나타난 것은 한국 정부의 대북 강경정책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었고, 이로 인해 남북간에 긴장 상태가 유지되는 데 대한 피로감을 한국 국민들이 느꼈을 수도 있다. 이에 따라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남북관계 상황이 변화됐고, 특히 올해 들어 한국사회 내에 통일 논의가 확산되면서 북한을 적대국가가 아닌 협력의 대상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율도 높게 나타났습니다.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은 77%로, 반대한다는 응답 10%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제시한 '통일 대박론'에 대해서도 공감한다는 답변은 69%였고 공감하지 못한다는 답은 28%에 그쳤습니다.

통일 준비를 위해 선행돼야 할 노력을 묻는 질문에는 ‘남북관계 개선’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7%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민 공감대 확산' '제도적 준비' 그리고 '통일재원 마련'의 순이었습니다.

북 핵 문제 해결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대화와 압박을 병행해야 한다는 응답이 37%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 대화와 협력을 통한 해결을 꼽은 응답은 35%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한국도 핵을 보유해야 한다는 응답은 12% , 경제 제재를 통한 북 핵 문제 해결을 꼽은 응답자는 11%였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통일정책과 북한정책을 수립하는 데 참고로 활용할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