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 재난 뒤 첫 종교행사, 해외 구호손길 정상궤도


태풍 하이옌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미 해군 헬리콥터에서 투하하는 구호 품을 받고 있는 모습.

태풍 하이옌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미 해군 헬리콥터에서 투하하는 구호 품을 받고 있는 모습.

태풍 하이옌으로 큰 피해를 입은 필리핀 국민들이 17일 재난 뒤 처음으로 맞는 일요일 종교행사 참석을 위해 폐허가 되다시피 한 가톨릭 교회로 모여들었습니다.

필리핀 인구의 80%는 로마 가톨릭 종교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날 예배는 집과 삶의 터전을 잃은 수백만명의 이재민들을 위한 시간으로 마련됐습니다.

베니그노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은 이날도 태풍이 강타한 중부 지역을 돌며 피해 주민들에게 좌절하지 말고 끝까지 인내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미국을 포함한 해외 여러 국가들로부터 필리핀으로 구조 인력과 구호품이 전달되면서 재난 지역의 참상이 점차 드러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고립된 일부 지역에는 물과 식품 조차 제대로 공급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필리핀에서는 태풍 하이옌으로 현재까지 3천600여명이 사망하고 수백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