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필리핀 태풍피해 지원금 규모 논란


11일 필리핀 마닐라의 빌라모 공군지지에서 필리핀군과 미군이 태풍 피해 주민들에게 나눠줄 구호물품을 나르고 있다.

11일 필리핀 마닐라의 빌라모 공군지지에서 필리핀군과 미군이 태풍 피해 주민들에게 나눠줄 구호물품을 나르고 있다.

초강력 태풍 ‘하이옌’으로 큰 피해를 본 필리핀에 대한 중국의 지원 금액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태풍 피해를 입은 필리핀에 10만달러의 원조를 제공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는 다른 나라와 비교할 때 미미한 수준입니다.

이에 대해 관영 환구시보는 오늘 (12일) “필리핀 태풍 희생자 지원은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라며, 영토분쟁 문제가 인도적 지원 결정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중국의 국가 이미지가 국가 이익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에 필리핀을 무시한다면 중국은 큰 손실을 겪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필리핀에 2천만 달러 지원을 약속한 데 이어 항공모함과 헬리콥터와 항공기 등 수색, 구조 장비와 인력을 제공하기로 하고 먼저 해병대원 90명을 급히 파견했습니다.

일본은 1천만 달러, 한국은 5백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타이완도 20만 달러 지원을 약속했고 역시 하이옌으로 피해를 본 베트남도 중국과 같은 1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