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영 정상회담 "검증 가능한 북한 비핵화 필수"


6일 영국 런던 총리관저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왼쪽)가 정상회담을 위해 방문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6일 영국 런던 총리관저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왼쪽)가 정상회담을 위해 방문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영국을 국빈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6일 런던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영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 자리에서 양국과 지역 차원을 넘어 글로벌 이슈에 협력하는 포괄적 창조 동반자관계임을 평가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성명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검증 가능한 북한의 비핵화가 한반도와 세계 평화 안정에 필수적이라는 점에 동의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양국 정상은 두 나라간의 교역규모를 현재의 112억달러에서 2020년까지 200억 달러로, 투자규모를 228억달러에서 450억달러로 각각 두배 가까이 늘리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어 영국의 원전건설 입찰에 한국의 참여 가능성을 높이는 `포괄적 원전협력 양해각서`를 비롯해 원전과 에너지기술과 관련된 7개의 양해각서도 체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의 작별인사를 끝으로 사흘간의 영국 국빈방문을 마치고 서유럽 순방 마지막 방문지인 벨기에 브뤼셀로 이동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