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파키스탄 정상회담, 미 무인기 공격 논의


23일 미국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가 회담했다.

23일 미국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가 회담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3일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와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미군 무인기 문제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샤리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오바마 대통령에게 미국의 무인기 공격 중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인기 공격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파키스탄 정부가 실제로는 미군 무인기 공격을 지지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미 중앙정보국과 파키스탄 외무부 문서를 분석한 결과 파키스탄 정부가 이 같은 공격에 대한 기밀 보고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인권단체 ‘국제 앰네스티’는 지난 22일 미국이 파키스탄에서 진행 중인 무인기 공격이 현지 주민들의 인권을 매우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 앰네스티는 이 같은 인권침해 일부는 전쟁범죄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