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파키스탄 정상회담...무인기 공격 논의


미국을 방문 중인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오른쪽)가 지난 20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과 회담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오른쪽)가 지난 20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과 회담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오늘 (23일) 백악관에서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와 만나 미군 무인기 공격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앞서 인권단체 ‘국제 앰네스티’는 어제 미국이 파키스탄에서 진행 중인 무인기 공격이 현지 주민들의 인권을 매우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 앰네스티는 이 같은 인권침해 일부는 전쟁범죄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같은 날 샤리프 총리는 미국평화연구소에서 “미국과의 관계를 향상시키고 싶지만 무인기 공격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연설했습니다.

국제 앰네스티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파키스탄 내 북와지리스탄 지역을 대상으로 모두 45건의 무인기 공격을 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