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백두산 인근 지하 미사일 기지 완공"


지난해 10월 위성지도 사이트 '구글 어스'에서 검색한 백두산 일대의 모습. (자료 사진)

지난해 10월 위성지도 사이트 '구글 어스'에서 검색한 백두산 일대의 모습. (자료 사진)

북한이 최근 백두산 주변 고산지대에 지하 미사일 기지를 만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국 내 군사 전문가들은 이곳이 중국과 접경지대여서 쉽사리 공격받지 않는다는 점을 북한이 노렸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미사일 격납시설인 '사일로'를 백두산 남쪽 부근인 소백산 일대 여러 곳에 2000년대 중반부터 공사를 시작해 최근 마무리 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 정부 당국자가 말했습니다.

규모와 장소를 감안할 때 중거리 이상의 미사일 발사가 가능한 시설로 보인다는 것이 이 당국자의 설명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백두산 바로 밑에 있는 영저리를 비롯해 동창리와 무수단리 등에 미사일 발사대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미사일 동향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공보담당 위용섭 대령입니다.

[녹취: 위용섭 한국 국방부 대령] “우리 군은 한미연합정보자산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미사일 동향에 대해서 추적,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미국 괌이나 일본 오키나와를 사정권에 두는 3천km 이상의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실전 배치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괌과 오키나와는 유사시 한반도를 지원하기 위한 미군 병력이 대기하는 후방기지로, 북한이 백두산 미사일 기지를 확보했다면 한반도에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는 게 군사 전문가들의 전망입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이동식 미사일발사대가 아니고 고정 미사일 발사대가 생겼다는 것은 결국 중-장거리 미사일을 배치했다는 반증입니다. 기존에는 노동, 스커드 같은 단거리 미사일이 실전 배치됐다고 알려졌는데 이렇게 고정된 미사일기지가 있다는 것은 무수단 로켓 같은 중-장거리 미사일들이 실전 배치됐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신 대표는 또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를 중국 접경지대와 가까운 곳에 세워 유사시 한국이나 미국의 공격을 피할 수 있는 점을 노렸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중국과 북한의 국경에서 50km까지는 중국 군의 방공식별 구역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한 공군이 그 지역까지 들어가서 정밀 폭격하기가 상당히 제한이 되는 지역이죠. 그래서 아마 백두산에 기지를 만들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백두산은 김일성 북한 주석이 항일무장투쟁 활동을 벌였던 본거지인 데다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의 고향이라고 주장하는 곳인 만큼 정치적 상징성도 큰 곳입니다.

미-한 정보당국은 그 동안 북한의 중-장거리 미사일 개발이 실전 배치 단계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평가해 왔지만 2년여 전부터는 정보자산을 동원해 집중 감시한 결과 이번에 미사일 기지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