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거주 딸 상봉 앞둔 91세 이산가족 별세


남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 명단을 교환한 지난 16일, 김성근 한국측 남북교류팀장(오른쪽)과 직원이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명단이 담긴 파일을 들어보이고 있다.

남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 명단을 교환한 지난 16일, 김성근 한국측 남북교류팀장(오른쪽)과 직원이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명단이 담긴 파일을 들어보이고 있다.

다음 주에 열리는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서 북한에 있는 딸을 만날 예정이었던 91세 이산가족이 별세했습니다. 남측 이산가족 방문단은 95 명으로 줄어들게 됐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이 고향인 올해 91세의 김영준 할아버지.

김 할아버지는 다음 주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행사에서 60여 년 전 북한에 두고 온 딸을 만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그토록 만나길 원했던 딸과의 상봉을 불과 엿새 앞두고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측은 추석인 19일 저녁 김 할아버지가 갑자기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부천소방서 이재현 소방교입니다.

[녹취: 이재현 부천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 소방교]“출동했을 때 보호자 분들이 많이 계셨고 집 바깥에서부터 KBS 촬영하고 있었거든요. 저희가 들어가서 환자분 확인하니까 방 안에 누워 계셨고 호흡, 맥박, 의식이 없으신 상태였고요. 3시간 전에 말씀 하시고 말씀을 한 번 하셨던 것 외에는 그 이후에는 확인은 못 하셨다고 하시더라고요.”

김 할아버지는 지난 16일 남북 적십자사가 교환한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 명단에 포함돼 북한에 있는 딸과 누나, 남동생을 만날 예정이었습니다.

평양이 고향인 김 할아버지는 6.25전쟁 당시 북한 인민군으로 참전했다 포로로 잡힌 뒤 한국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할아버지의 죽음으로 오는 25~30일 금강산에서 열릴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석하는 한국 측 인원은 95 명으로 줄게 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