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프 외무장관, 시리아 유엔 결의안 논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오른쪽)과 로랑 파비우스 프랑스 외무장관이 17일 모스크바에서 시리아 화학무기 폐기를 위한 유엔 결의안에 대해 논의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오른쪽)과 로랑 파비우스 프랑스 외무장관이 17일 모스크바에서 시리아 화학무기 폐기를 위한 유엔 결의안에 대해 논의했다.

러시아와 프랑스 외무장관이 오늘 (17일) 시리아 화학무기 제거를 위한 유엔 결의안을 논의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지난 달 시리아 다마스쿠스 외곽에서 일어난 화학무기 공격이 반군의 소행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로랑 파비우르 프랑스 외무장관은 유엔 조사단의 보고서에 따르면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 공격을 가한 사실이 틀림없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라브로프 장관은 양국 모두 시리아 내전 종식이라는 목표를 갖고 있지만, 이를 성취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의견을 달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유엔 조사단은 어제 반기문 사무총장에게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시리아 다마스쿠스 외곽 고우타 지역에서 독가스의 일종인 ‘사린가스’가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또 사린가스가 미사일에 장착돼 발사됐으며 이를 입증하는 환경적, 화학적, 의학적 표본들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