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드먼 "내년부터 3년간 북한 농구대표팀 훈련"

  • 이성은

최근 북한을 방문한 미국 프로농구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9일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최근 북한을 방문한 미국 프로농구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9일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최근 북한을 방문한 미국의 전 프로농구 (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북한 측으로부터 올림픽 농구대표팀의 훈련을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데니스 로드먼이 9일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림픽에 대비해 북한 농구대표팀 훈련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We love you to do one thing for us..."

북한 측이 내년부터 올림픽이 열리는 2016년까지 3년간 북한 농구대표팀의 훈련을 맡아줄 것을 요청해 승낙했다는 겁니다.

로드먼은 또 내년 1월8일과 10일 두 차례에 북한에서 농구 시범경기를 개최한다며,이를 위해 오는 12월 북한을 다시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The first game will be January 8..."

로드먼은 1월 8일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생일이라며,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시범경기에 미국 프로농구에서 함께 활동했던 스콧 피펜이나 칼 말론 같은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로드먼은 이어 오는 12월 방문하면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 씨 석방 문제를 북한 측에 제기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자신은 정치인이 아니며 누군가를 구출하는 사람이 아니라고 대답했습니다.

"I wasn't going over to rescue somebody..."

자신의 역할은 스포츠를 통해 미국과 북한의 긴장관계를 완화시키고, 두 나라간 대화의 문을 여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대화의 문이 열린다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로드먼은 이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1개월 동안 함께 지내면서 그에 대한 책을 쓰기로 했다며, 이 책은 김 제1위원장과 북한 정권에 대한 모든 것을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드먼은 앞서 지난 3일 아일랜드의 도박회사인 패디파워의 후원으로 북한을 방문해 7일 중국 베이징을 거쳐 미국으로 돌아왔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