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북 로드먼 베이징 도착…케네스 배 동행 안해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프로농구 NBA 선수 출신의 데니스 로드먼이 방북 일정을 마치고 7일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프로농구 NBA 선수 출신의 데니스 로드먼이 방북 일정을 마치고 7일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지난 3일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프로농구 NBA 선수 출신의 데니스 로드먼이 방북 일정을 모두 마치고 중국 베이징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로드먼은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를 데리고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7일 오전 9시45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로드먼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함께 식사를 하는 장면 등이 담긴 사진 수 십 장을 취재진에게 공개하면서,
김 제1위원장과 평화와 스포츠에 관한 모든 것을 이야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7일 새벽, 김 제1 위원장이 로드먼과 그 일행을 만나 담화하고 4.25팀과 압록강팀의 농구경기를 관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로드먼은 그러나 케네스 배 씨 석방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배 씨 문제를 얘기하는 것은 자신의 일이 아니라며, 그런 문제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물어보라고 말했습니다.

로드먼은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다시 북한을 방문하면 억류 중인 케네스 배 씨 석방을 김정은 제1위원장에게 요청할 것이라고 말해 관심을 끌었었습니다.

하지만 로드먼은 북한으로 향하던 지난 3일, 이번 방문 중에 배 씨 석방 문제를 거론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로드먼의 이번 방북은 지난 2월 말 미국의 묘기농구단인 '할렘 글로브 트로터스' 일행을 이끌고 이뤄진 후 두 번째입니다.

로드먼은 첫번째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김정은 제1위원장과
미-북 간 친선 농구경기를 관람하고 만찬을 함께 해 화제를 모았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