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법인세 인하 제안...공화당 반대 입장


30일 미국 테네시주 아마존 센터에서 경제 연설을 하기 위해 입장하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

30일 미국 테네시주 아마존 센터에서 경제 연설을 하기 위해 입장하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어제 (30일) 새로운 ‘중산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타협안’을 제시했습니다.

이는 기업에 부과하는 법인세율을 인하하는 대신 더 많은 예산을 경기 진작책에 투입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테네시 주에 있는 아마존 센터를 방문해, “우리는 더 많은 좋은 직업들을 창출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들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전세계적으로 높은 법인세율을 부과하는 나라 중 하나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를 현행 35%에서 28%까지 낮추고, 생산업자들을 대상으로는 25%로까지 인하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공화당 지도부는 오바마 대통령의 제안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오바마 대통령의 계획은 초당적인 의견이 반영돼 있지 않고 타협안에 포함된 세금 인상 방안은 경제 회복에 도움이 될 만한 기업마저 더 침체시킬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