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정상회담 개최


7일 미국 서니랜즈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 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회담을 하듯,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앉아 있다.

7일 미국 서니랜즈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 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회담을 하듯,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앉아 있다.

세계 1, 2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지도자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긴장 상태에 있는 두 나라 관계를 풀기 위한 이틀 일정의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시 인근 서니랜즈 휴양지에서 격식 없는 대화를 나눴습니다. 시 주석은 주석직에 취임한 뒤 처음으로 오바마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첫 번째 회담에서 사이버보안 같은 다양한 현안에서 두 나라가 협력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이 전산망 해킹을 통해 미국 국방부와 민간기업들의 의비밀정보를 빼갔다는 언론 보도가 최근 나온 바 있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양국이 대국관계에 있어 새로운 전범을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특히 북한 핵문제에 관련해 양국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8일 오전에 다시 만나 북핵 문제 등을 포함한 한반도 현안과 기타 국제 문제 등을 협의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