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동해서 핵 항모 참여 해상훈련 시작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인 '니미츠호'(9만7천t급)가 13일 동해에서 진행되는 미·한연합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부산 해군기지를 떠나고 있다.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인 '니미츠호'(9만7천t급)가 13일 동해에서 진행되는 미·한연합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부산 해군기지를 떠나고 있다.

미군과 한국 군의 연합 해상훈련이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니미츠 호가 참여한 가운데 한국 동해에서 시작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침훈련이라는 북한의 비난에 방어용 훈련일 뿐이라고 거듭 반박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1일 한국 부산항에 들어왔던 미국의 핵 항공모함 니미츠 호가 포항 동쪽 해상에서 실시되는 미-한 연합 해상훈련에 참여하기 위해 13일 오전 출항했다고 한국 정부 소식통이 밝혔습니다.

이번 연합훈련에는 해상 기동훈련을 비롯해 잠수함과 함정 방어훈련 등이 이틀 동안 실시됩니다.

니미츠 호는 유사시 항공전력을 긴급 출격시키는 항모 강습훈련을 벌일 예정입니다.

이번 연합훈련에 미국 측에서는 니미츠 호와 항모 항공여단, 항모 타격단, 그리고 이지스 구축함인 몸센함과 프레블함, 미사일 순양함 프린스턴함 등 항모 강습단이 참여했습니다.

니미츠 호는 길이 332미터, 너비 76미터로 축구장 3배 넓이의 비행갑판을 갖추고 있으며 슈퍼 호넷 전투기와 조기경보기, 전자전투기, 공격용 헬기 등 항공기 68 대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한국 해군 측에선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과 구축함인 충무공이순신함 등이 참가했습니다.

북한은 관영매체들을 동원해 이번 훈련을 북침훈련이라고 또다시 맹비난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핵 항공모함을 한국에 끌어들여 대규모 훈련을 감행하는 것은 한반도 정세를 핵 전쟁 발발 국면으로 몰고 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군 당국은 니미츠 호의 참여는 북한을 공격하기 위한 게 아니라며 이번 해상훈련은 매년 실시되는 통상적인 방어훈련이라고 거듭 반박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이 항모 타격단은 작전범위가 알래스카 남단에서 아프리카 동남단까지입니다, 거기를 순시합니다, 지나가다가 우방국 해군과 훈련을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 부분은 미7함대의 연간계획에 따른 것이지, 북한 군 상황하고는 무관하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군사 전문가들은 미국이 일본에 주둔하는 조지 워싱턴호 대신 본토에 주둔하던 니미츠 호를 투입한 것은 북한이 도발하면 미 본토 전력까지 즉시 투입할 수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