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북한, 미사일 준비 상태...전면전 징후는 없어”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오늘 (1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준비된 상태이며 아직까지 전면전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군은 북한 미사일 국면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한의 전면전 징후는 아직까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국지 도발 가능성은 언제라도 있다고 보고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장관은 또 김일성 생일인 태양절에 즈음한 미사일 발사 동향에 대해서는 발사 준비 상태로 보고 감시,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도발한다면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지만 국제적으로 외교, 정치적 노력이 많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북한이 신속히 대화에 참여하고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국면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내놓았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이 지난 10일 이후로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다는 그런 의미로 계속 이야기를 해왔습니다. 벌써 닷새가 지났고 또 여러 가지 사정이 있을 수 있으니까 길게 끌 수도 있겠다 판단도 해보는 겁니다.”

당초 한국 정부와 군은 북한이 10~15일 사이 무수단과 노동, 스커드 미사일을 동시에 발사할 가능성에 대비해 왔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지금껏 태양절을 계기로 미사일을 발사한 적은 없었지만 만약 10일 이전에 연료를 주입했다면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발사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때문에 북한이 당장이라도 미사일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보고 북한 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원산과 함경남도 지역에서 식별된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은 지난 11일 이후 특별한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