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남부 교전, 민간인 등 50명 사망


11일 시리아 정부군의 다마스쿠스 폭격으로 폐허가 된 주택가. (자료사진)

11일 시리아 정부군의 다마스쿠스 폭격으로 폐허가 된 주택가. (자료사진)

시리아 남부 다라 주에서 정부군과 반군 사이의 교전으로 최소 50명이 사망했으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민간인 희생자들이라고 시리아 인권 활동가들이 주장했습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인권관측소는 10일 벌어진 참사는 시리아 정부군이 다라주 사나마인 마을을 대상으로 반군 소탕 작전에 나서면서 비롯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로 인해 29명의 민간인들이 목숨을 잃고 반군과 정부군도 각각 16명과 9명이 숨지는 등 적잖은 인명피해가 났다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반군은 최근 몇주간 시리아 남부 지역에서 장악 지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반군은 이를 기반으로 수도 다마스쿠스와 요르단 접경 지역까지 확보하겠다는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