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 통화 "북한, 대화 나오도록 협조"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전화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전화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힘써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이 취임을 축하하는 전화통화를 한 것은 한-중 수교 이후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의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라는 공동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김행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중국이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안 채택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동참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며,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힘써줄 것을 시진핑 주석에게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진핑 주석은 북한을 설득하는 것이 어렵지만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한국 뿐아니라 중국의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며 직접 당사자인 한국과 의사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 훙레이 대변인은 시 주석이 현 상황에서 다른 당사국들과 함께 노력함으로써 정세가 완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박 대통령에게 대화와 협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가능한 조속한 시일 안에 서로 방문할 수 있도록 외교채널을 통해 방문 시기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중 두 나라 정상이 취임 축하 전화통화를 한 것은 한-중 수교 이래 21년 만에 처음입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이 북한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심도 있는 대화를 통해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이는 양국간 신뢰 증진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윤병세 외교통상부 장관도 전날 오후 중국 왕이 외교부 신임 부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양국 간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40분 동안 이어진 통화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 억제와 비핵화 노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 중국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