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회담, 북 도발 위협 논의'


지난 5일 카타르 도하에서 기자회견 중인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

지난 5일 카타르 도하에서 기자회견 중인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

미-한 두 나라 외교 수장의 서울 회동은 오바마 2기 행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각각 출범한 뒤 갖는 첫 상견례인데요, 북한의 도발 위협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동맹 강화 의지를 재확인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의 회담은 두 나라에 새 정부가 출범한 뒤 으레 갖는 외교 수장간의 상견례 차원을 뛰어 넘는 비중입니다.

북한이 정전협정 백지화 선언 등 잇따라 강도 높은 도발 위협을 계속하는 가운데 열리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두 나라 사이에 산적한 현안들이 논의되겠지만 무엇보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응 문제가 주요 현안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조태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의제는 양국의 중요한 공통 관심사, 그 중에는 당연히 최근 북한의 터무니없는 도발 위협 등 북한 관련 사항이 중요한 의제로 논의가 될 것이고요, 또 그 이외에 양국 간에 중요한 현안들이 다 포괄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회담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같은 추가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가 표명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에 이은 두 나라 정부의 독자 제재 방안이 거론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와 함께 두 나라 정부의 대북정책을 조율하는 기회도 될 전망입니다.

북한과의 신뢰 회복 과정을 거쳐 남북협력을 도모하겠다는 박근혜 정부의 이른바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책과 오바마 2기 행정부의 앞으로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입니다.

[녹취: 김용현 동국대학교 교수]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한-미 외교 수장이 처음 만나는 것이기 때문에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나 오바마 2기 정부의 대북정책 조율, 그 과정에서 한-미간에 충분한 대화를 통한 한-미 협조 구조, 이 부분에 대한 매우 중요한 내용들을 한-미 외교 수장들이 다룰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회담은 또 미-한 동맹 60주년을 맞아 열리는 것으로 동맹을 한층 더 강화하자는 두 나라의 의지를 재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는 5월 초로 예정된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앞두고 미-한 정상회담에서 다룰 두 나라 외교 현안에 대한 사전 조율도 필요한 상황입니다.

때문에 이번 외교장관 회담에선 미-한 원자력 협정과 방위비 분담 협정, 그리고 발효 1주년을 맞은 미-한 자유무역협정 확대 문제 같은 다양한 현안들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에 중국과 일본을 함께 순방하는 케리 장관의 정확한 방한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관련국들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