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롬니, 9일 오하이오서 유세


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연설 중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연설 중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공화당의 미트 롬니 대권 후보가 9일 동시에 오하이오주를 찾아 유세전을 펼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잠시 뒤 콜럼버스 시에 위치한 오하이오 주립대학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할 계획입니다. 또 롬니 후보는 쿠야호가 폴스 지역에서 정치 행사를 갖습니다.

오하이오주는 오는 11월 선거에서 당락에 중요한 변수가 될 이른바 경합 지역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오하이오주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공화당 롬니 후보가 다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퓨리서치 센터의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롬니 후보가 49%의 지지를 얻어 오바마 대통령의 45%를 앞서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퍼블릭 폴리스의 여론조사에서도 49%대 47%로, 역시 롬니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는 지난 3월 첫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롬니가 승리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인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앞으로 남은 두 차례의 토론 결과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