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서 북한 인권 관심 고조


지난 3월 캐나다 밴쿠버 중국 총영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자 강제송환 중단 촉구 집회. (자료 사진)

지난 3월 캐나다 밴쿠버 중국 총영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자 강제송환 중단 촉구 집회. (자료 사진)

북한 주민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캐나다에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정부와 의회 뿐아니라 민간 연구단체들도 잇따라 행사를 열어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녹취 CIGI 행사장] “Welcome to behind closed doors the human rights crisis in North…”

지난 21일 캐나다의 민간연구단체인 국제국정혁신센터(CIGI)가 주최한 북한의 인권위기 관련 토론회. 이 단체의 폴 와이걸(Paul Weigel) 회장은 세계 최악가운데 하나인 북한의 인권 위기를 공론화하고 개선 방안을 찾는 것이 시급해 행사를 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와이걸 회장] “North Korea is among the worst human rights offenders …”

이 행사는 북한 인권관련 다큐 영화 상영과 여러 인권 전문가들의 토론, 그리고 2006년 탈북한 김영희 씨가 북한에서의 삶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녹취: 탈북자 김영희 씨] “고난의 행군시기라 불리우는, 김일성이 죽고 난 뒤 굶주림에 시달리는 백성들의 체험과 다른 한 가지는 남편이 정치범 수용소로 잡혀가 모진 고문끝에 죽어간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캐나다에서는 민간단체들 뿐아니라 정부와 의회 역시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 단호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캐나다 하원에서는 북한에 억류돼 있는 한국인 신숙자 씨 모녀의 송환과 관리소, 즉 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조만간 본회의에서 채택될 예정입니다.

존 베어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지난 17일 하원 외교위원장에게 제출한 포괄적 대응방안 보고서에서 북한의 관리소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신숙자 문제를 유엔을 통해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캐나다 정부는 북한의 도발과 주민들에 대한 인권 침해에 대해 확고하고 단호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또 지난해 처음 제정한 초대 디펜베이커 인권상 수상자로 한국의 윤현 북한인권시민연합 이사장을 선정했으며, 서울의 캐나다 대사관은 올해부터 탈북자를 위한 무료 영어교육을 시작했습니다.

캐나다 하원에서 북한의 인권개선에 주도적으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베리 드볼린 보수당 소속 의원은 캐나다 정부가 북한의 인권 개선에 관심이 높은 이유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녹취: 드볼린 의원] “As Canadians, we actually take great pride in having…”

캐나다는 지난 수 십년간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에 주도적으로 개입하는 등 인권 선도국 역할을 하고 있기때문에 세계 최악의 북한 인권 문제에도 주목하고 있다는 겁니다. 드볼린 의원은 그러면서 캐나다에서 정치적 영향력이 높아지고 있는 한인 단체가 정부와 의회를 상대로 목소리를 높이는 것도 정책에 반영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에는 북한인권협의회와 한-보이스 등 여러 한인단체들이 탈북자 강제북송반대 시위와 국제인권회의 개최, 의회 결의안 압박 등 다양할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토론토에 있는 북한인권협의회의 이경복 대표는 캐나다의 중요한 국가 가치가 한인들의 활동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경복 대표] “캐나다는 대외적으로 국가 가치를 천명할 때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 그리고 법치 이 가치들이 균형을 잡히면서 해야 참다운 민주국가, 좋은 뜻의 민주국가! 국내적으로는 이 가치를 지켜야 하고 국외적으로는 이 가치를 증진시켜야 한다는 것을 국가적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어요.”

이런 가치를 바탕으로 북한의 인권개선에 단호한 입장을 취할 것을 정부와 의회에 촉구하고 있고, 앞으로도 북한에 대한 유엔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가 구성될 수 있도록 정부와 의회를 더욱 압박하겠다는 겁니다.

이런 시민 운동이 확산되면서 캐나다 내 일반 인권 전문가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국제 인간안보 분야 전문가인 캐나다 윌프리드 라우리어 대학의 하워드 헤스만 박사는 최근 토론회에서 북한의 김정일과 김정은 부자는 모두 국제법상 반인도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스만 박사] “Kim Jong Il and Kim Jong un are now guilty of crimes…”

살해, 고문, 추방, 국민 노예화, 종교 박해, 기아 초래 등 명백한 반인도적 범죄 근거들이 있기 때문에 유엔이 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겁니다. 헤스만 박사는 그러면서 북한의 새 지도자 김정은이 기존의 인권 유린 정책을 당장 멈추지 않으면 국제사회가 국제형사재판소에 기소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