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외무장관 "유엔서 북한 수용소 문제 제기"


존 베어드 캐나다 외무장관. (자료 사진)

존 베어드 캐나다 외무장관. (자료 사진)

캐나다는 적절한 시기에 북한의 관리소, 즉 정치범 수용소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존 베어드 캐나다 외교장관이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 억류돼 있는 신숙자 씨 모녀의 송환과 관리소 폐쇄에 관심을 요청하는 서한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내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존 베어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지난 17일 딘 앨리슨 하원 외교-국제개발위원장에게 제출한 포괄적 대응방안(Comprehensive Response)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베어드 장관은 특히 북한의 관리소 즉 정치범 수용소의 존재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에 억류돼 있는 신숙자 씨 모녀의 송환과 관리소 문제를 유엔을 통해 계속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어드 장관이 제출한 포괄적 대응방안은 캐나다 하원 본회의에 계류중인 신숙자 씨 세 모녀 송환 관련 결의안 채택 절차에 따라 작성된 외교부의 실행 계획입니다.

신숙자 씨 모녀 송환 관련 결의안은 캐나다 법무장관 출신인 어윈 코틀러 의원이 제출한 것으로 캐나다 정부에 신숙자 씨 모녀의 송환과 관리소 폐쇄에 대한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베어드 장관은 결의안이 제시한 권고안들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하고 있다며 이를 적절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결의안 권고에 따라 신숙자 씨 모녀의 송환과 관리소 문제에 관심을 요청하는 서한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하원의 입법 관계자는 20일 ‘VOA’ 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외교부 장관의 포괄적 대응방안은 결의안 채택 절차의 일환으로 이행계획을 강제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의회 관계자] “The comprehensive response in the motion.."

결의안은 법안이 아니기 때문에 구속력은 없지만 장관이 이행계획을 밝힌만큼 채택이 된다면 적절한 시기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이 관계자는 결의안 채택에 필요한 절차가 사실상 끝났다며,별다른 문제가 없는 한 표결 없이 본회의 채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여러 산적한 현안들 때문에 2 주 안에, 아니면 몇 달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결의안 채택을 위해 캠페인을 벌여온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의 이경복 회장도 본회의의 형식적인 절차만 남았다며 의회의 조속한 채택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북한의 인권 탄압과 천안함 폭침 등을 이유로 북한과의 관계를 최소화하고 교역과 투자, 금융, 기술 이전 등을 금지하는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