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도미니크 랍 영국 외무장관이 3일 런던에서 회담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도미니크 랍 영국 외무장관이 3일 런던에서 회담했다.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3일 영국과 협력해 중국과 러시아의 도전에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 장관회의 참석차 방문한 런던에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과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목적은 중국을 억누르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서방이 중국을 포함한 어느 국가의 침략 시도로부터 국제적인 규칙에 근거한 질서를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에 대해선 우크라이나 문제 등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행동에 달려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독립, 주권, 영토 보존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러시아와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관계를 선호하며 러시아가 그런 방향으로 움직이면 미국도 그렇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앞서 라브 장관은 G7이 러시아의 허위 정보에 맞서 신속한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제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브 장관은 또 중국을 언급하면서 시장에 대한 개방과 민주주의를 옹호해야 할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한편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은 회원국인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미국 외에도 호주, 남아프리카 공화국, 한국을 초청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