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신도들이 성지순례 하지(Hajj)를 지키기 위해 29일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성전인 그랜드 모스크(Grand Mosque)에 모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위해 서로 거리를 두고 신전인 카바(Kaaba) 주위를 돌고 있다.
이슬람 신도들이 성지순례 하지(Hajj)를 지키기 위해 29일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성전인 그랜드 모스크(Grand Mosque)에 모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위해 서로 거리를 두고 신전인 카바(Kaaba) 주위를 돌고 있다.

이슬람교 최대 행사인 성지순례 ‘하지’가 29일 시작됐습니다.

과거에는 전세계에서 200만 명 이상의 신도들이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 모였지만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참가 인원이 1천여 명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올해 하지 참가자는 수 주전에 선별된 사우디 국민과 사우디에 사는 외국인으로 한정됐습니다.
또  20대에서 50대로 연령이 제한됐으며 성지인 메카에 오기 전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고 2주간 격리기간을 거쳐야 합니다.

참가자들은 5일 간의 행사가 끝나고서도 격리기간을 거쳐야 합니다.  

한편 사우디 내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는 27만을 넘었으며, 사망자는 2천8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