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Canada's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attends a news conference in Ottawa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자료사진)

캐나다 당국이 앞으로 역내에 도착하는 모든 항공 여행객들에게 코로나 검사를 실시합니다. 또한, 캐나다 주요 항공사들은 멕시코와 카리브해 지역으로 향하는 운항편을 31일부터 오는 4월 30일까지 중단합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 유입 차단 대책의 일환으로 이같은 방침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도착후 검사 의무화 조치는 항공편 출발지에서 코로나 음성 확인서 제출을 요구하는 현행 방역 대책에 추가되는 것입니다. 준비기간을 거쳐 조만간 시작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항공편으로 캐나다 입국하는 사람은 코로나 검사 후 정부 지정 숙소에 최장 사흘동안 머물면서 결과를 기다리고, 그 비용은 본인이 부담하게 됩니다.

1인당 비용은 검사료와 숙식비 등을 포함해 2천 캐나다 달러(미화 약 1천560 달러)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트뤼도 총리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다음주 부터 캐나다에 도착하는 모든 국제선 여객기는 밴쿠버와 토론토, 캘거리, 몬트리올 국제공항 등 네 곳에만 착륙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과의 국경을 통한 육로 입국 여행객들에게도 코로나 음성 결과 제시를 의무화하는 조치를 몇주 안에 시행할 계획이라고 트뤼도 총리는 말했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현재 육상 통행에 대해 의료ㆍ운송 인력을 제외한 비필수 이동을 금지하고 있으나, 코로나 검사는 강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