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울의 유엔인권사무소.
한국 서울의 유엔인권사무소.

유엔이 지정한 ‘평화의 날’을 맞아 유엔인권서울사무소는 인권과 관련해 북한 내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평화로운 사회는 소속된 모든 사람들의 정의와 평등이 이뤄지는 곳이라는 겁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인권서울사무소는 21일 유엔이 지정한 ‘평화의 날’을 맞아 북한 주민들이 열망하는 법치와 기본적인 자유, 성 평등, 그리고 경제적 권리가 실현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텍스트] “DPRK people’s aspirations for rule of law, fundamental freedoms, gender equality and economic rights must be fulfilled.”

서울사무소는 이날 인터넷 사회연결망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한반도에서 평화를 이루기 위해 진행되고 있는 움직임은 북한에서 오랫동안 지속되고 있는 인권 유린에 대한 우려를 다룰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또 한반도의 지속적인 평화를 확보하기 위한 길은 포괄적이고 인권이 중심이 된 평화 절차를 통해 달성될 수 있다며, 국제사회는 그런 절차와 북한 내 인권 개혁을 옹호하고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텍스트] “The pathways towards securing sustainabl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can be achieved through an inclusive and human rights-centered peace proces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advocate for and support such processes and human rights reforms in the DPRK.”

한편 유엔인권서울사무소는 트위터에 지난해 9월 20일 북한이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채택된 보편적 정례검토(UPR) 권고안 중 132가지 권고안을 이행하겠다고 합의했다는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서울사무소는 이 132가지 권고안에 평화와 정의, 성 평등, 식량권 , 건강권, 직업에 대한 권리가 포함돼 있다면서,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북한이 이를 성취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는 약속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8일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평화를 위한 인권의 근간을 다진다'는 제목의 북한 인권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최고대표사무소는 이 보고서에서 한반도 평화 문제 논의에는 북한 주민들과 그들의 인권이 포함돼야 한다고 밝히며, 모든 북한 주민들이 기본권을 누릴 수 있도록 북한 정부가 법 개정을 단행할 것도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