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신년 경축 행사에 참석한 주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지난 1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신년 경축 행사에 참석한 주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북한이 비정부 국제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제공을 요청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오늘(4일)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가비에 코로나 백신을 제공받기 위한 지원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가비 측은 북한의 신청서 접수 여부에 대해 확인하지 않았지만 개별 국가의 수요를 검토하고 있으며 올해 초 최신 현황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2000년 출범한 가비는 코로나 백신을 전 세계에 공급하기 위한 '코백스(COVAX)' 협의체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이 단체는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코백스 선구매 공약 매커니즘'(COVAX AMC) 대상인 92개 저소득 국가 중 86개 국이 백신 신청서를 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도 코백스 프로그램 대상 국가에 포함됩니다.

한편 이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최근 몇 주 사이 몇몇 유럽 국가 대사관에 백신 확보 방안을 문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대외적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신빙성이 없는 주장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