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광동성 둥관에 소재한 화웨이 공장.
중국 광동성 둥관에 소재한 화웨이 공장.

미국 검찰이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에 대북 제재 위반 등 16개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했습니다. 

뉴욕 연방검찰이 어제(13일)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제출한 기소장에 따르면 화웨이의 미국 내 자회사들은 미국 기업의 영업비밀을 빼돌리고 지적재산권을 도용했습니다.  

화웨이에 적용된 새로운 혐의에는 북한 내 사업 활동과 이를 은폐하려는 시도가 포함됐습니다.  

화웨이는 제재를 피하기 위해 자사 로고 없이 상품과 서비스를 북한에 보냈고, 유엔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을 지칭할 때 `A9'이라는 코드명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화웨이는 북한의 통신망 구축을 도운 의혹이 있다는 지난해 7월 '워싱턴 포스트 신문의 보도를 부인한 바 있습니다. 

뉴욕 브루클린 검찰은 지난 2009년 이란 반정부 시위 당시 화웨이 측이 이란 정부가 시위대를 감시할 수 있는 감시장비를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화웨이가 이란에서 최소한 1 명의 현지인을 고용했다며, 미국 법을 위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자국 기업에 대한 하웨이와의 거래제한 유예 조치를 45일간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