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공군의 P3 '오리온' 해상초계기.
뉴질랜드 공군의 P3 '오리온' 해상초계기.

뉴질랜드가 북한의 불법 활동을 감시하기 위한 작전에 공군 초계기를 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8년 이후 4번 째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뉴질랜드가 20일 북한의 해상 불법 활동을 감시하기 위한 군 작전 운용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뉴질랜드 외교부와 국방부는 이날 정부 합동 보도자료를 통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 지원을 위해 공군 소속 P-3K2 오리온 해상 초계기를 배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리온 해상 초계기는 석유와 석탄을 비롯한 대북 제재 적용 대상의 불법적인 선박간 환적 등 북한의 제재 회피 시도를 탐지하고 저지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뉴질랜드 당국은 오리온 초계기가 일본 가네다 공군 기지에 배치된 후 4월부터 5월까지 북아시아 공해상에서 작전 활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나나이아 마후타 뉴질랜드 외교장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뉴질랜드의 오리온 초계기 배치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위한 국제사회의 집단적인 노력에 기여한다"면서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 달성"이라고 말했습니다.

피니 헤나레 국방장관은 "뉴질랜드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유지를 오랫동안 지원해 오고 있다"며 "초계기 배치는 해상에서의 불법 선박간 환적 등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위반하는 불법 해상 활동을 감시하고 억제하는 것을 돕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질랜드의 초계기 파견은 이번이 네 번째로, 지난 2018년 9월 처음 이뤄졌고 이후 각각 2019년 10월과 2020년 10월에도 초계기가 파견됐습니다.

미국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영국, 프랑스 등 7개국은 2017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등에 대한 해상 감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