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지난 5월 북한 관련 보고서에서 가뭄이 심각한 황해도 은파군의 사진을 공개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지난해 5월 북한 관련 보고서에서 가뭄이 심각한 황해도 은파군의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이 올해도 외부의 식량 지원이 필요한 나라 명단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북한 주민 대부분이 식량을 자급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5일, 올해 1분기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를 내고, 북한을 외부의 식량이 필요한 44개국 가운데 하나로 지정했습니다. 

FAO는 북한 주민 대부분이 식량을 자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WFP)과 지난해 4월 공동으로 실시한 ‘긴급 식량 안보 평가’에 따르면, 전체 북한 주민 가운데 40%인 약 1천만 명이 식량이 불안정한 상황인 것으로 추정됐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들 북한 주민들은 매우 낮은 수준의 식량 소비와  매우 열악한 식품 다양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식량 부족을 메우기 위해 158만 5천 t의 식량을 외부에서 수입해야 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FAO가 이번에 지정한 44개 외부 식량 지원 필요 국가 중에 아프리카 국가가 34개로 약 80%를 차지했습니다.

아시아는 북한을 포함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미얀마 등 8개국이 포함됐습니다.  

FAO는 평양에 상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유엔 기구 가운데 하나로, 30년 이상 북한에 농업 기술 지원과 긴급 지원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한편, 유엔 중앙긴급대응기금(CERF)도 북한의 식량 부족 상황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CERF는 4일VOA 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여전히 만성적인 식량 불안정과 생명을 구하는 서비스의 부족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런 상황이 취약 계층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약 1천 40만 명 북한 주민이 영양 지원과 식량, 깨끗한 식수와 위생 같은 기본적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 개선을 필요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도움이 필요한 870만 명의 북한 주민들에게 양질의 보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도전 과제로 남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