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가 중국 단둥에서 중조우의교를 건너 북한 신의주로 향하고 있다.
화물차가 중국 단둥에서 중조우의교를 건너 북한 신의주로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중 국경 봉쇄 여파 등으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던 북-중 교역 규모가 지난달 반등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규모가 10분의 1에 그치는 등 최근 경제지표는 북한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보여준다는 지적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관세청 격인 해관총서는 새 통계에서 지난달 북-중 교역액이 2천 400만 3천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4월 대중국 수출은 220만 6천 달러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던 3월의 61만 6천 달러에서 크게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입은 2천179만 달러로 전달의 1천 803만 달러에서 20.5% 늘었습니다.

올해 1~4월 북-중 무역 누적액은 북한의 대중 수출액 1천 300만 달러, 수입액 2억 3천 706만 달러를 합해 총 2억 5천 55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북-중 교역액이 4월에 다시 반등세를 보였지만, 지난해 4월에 기록한 2억 4천만 달러와 비교하면 10분의 1에 불과할 정도로 적은 수준입니다.

북-중 교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올 1월 말부터 국경이 봉쇄되면서 규모가 급감했었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가뜩이나 교역 규모가 줄어든 가운데 국경마저 닫히면서 상황이 더 악화한 겁니다.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25일 VOA에, 북한이 여러 실질적인 도전에 직면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녹취: 뱁슨 전 고문] “they have some real challenges right now, some of which are of their own making and some of which are, you know, like everyone else

대북 제재로 인한 무역 수입 감소와 국내 경제정책과 외교 실패 등 북한 자체 문제, 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다른 나라들처럼 경제 타격이 불가피해지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겁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앞서 1분기 북-중 교역 규모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5% 줄었고, 3월은 무려 91% 급감해 북한 내부의 상거래 활동도 크게 위축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정부의 재정 능력에 대한 의구심과 갈수록 심화하는 대중 무역 의존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 서울대 김병연 교수는 앞서 VOA에, 국제사회의 제재로 북한의 무역적자가 2017년 이후 지난해까지 연평균 22억 달러에 달한다며, “외화를 포함한 정부 부문의 재정 여력이 심각히 소진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북한 전체 교역액의 95.2%인 28억 달러를 차지했으며, 북한의 대중 교역 적자 규모는 23억 7천만 달러에 달했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최근 보고서에서 북한은 세계에서 대중 무역 의존도가 압도적으로 가장 높은 나라라고 밝혔습니다.

2017년 기준으로 아시아 전체의 대중 무역 의존도는 19.4%인 반면 북한은 94.8%로 4.9배 더 높았고, 중국 의존도 2위를

기록한 몽골의 63.4%, 3위인 미얀마의 34.8%보다 훨씬 높다는 겁니다.

국내총생산(GDP)의 대중국 의존도를 추가한 조사에서도 몽골과 미얀마 등은 수출의 대중 의존도가 높았지만, 북한은 수출보다 수입에서 의존도가 훨씬 높아 내구력도 건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마커스 놀란드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부소장은 최근 북한 관련 온라인 행사(ThinkTech Hawai)에서 북-중 무역 축소 등 북한의 부정적인 경제지표에 따른 공채 발행 등 최근 북한 정부의 움직임이 민심 이반을 부추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놀란드 부소장] “China accounted for 90% of their trade. And so they, their trade has really gone down and they're also under sanctions that the government is now…I can say is that there is appears to be a high level of discontent. There's a lot of cynicism about the government,”

놀란드 부소장은 재정 압박을 받는 북한 당국이 세금과 공채를 통해 주민들로부터 외화를 수탈하는 것은 자유나 이념의 문제가 아닌 가족으로부터 돈을 빼앗는 것이기 때문에 주민들이 반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