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의 한 공연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입장객들의 체온을 재고 손을 소독하고 있다.
북한 평양의 한 공연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입장객들의 체온을 재고 손을 소독하고 있다.

북한에 올 상반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약 200만 회분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국제 백신 프로젝트가 밝혔습니다. 인도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99만 6천 명 분량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는 3일, 북한에 199만 2천 회분의 신종 코로나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이 함께 만든 코백스는 이날 발표한 ‘코백스 퍼실리티: 잠정 배분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인도혈청연구소(SII)에서 생산되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과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 공동 개발 백신을 공급받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백신이 올 상반기 중에 북한에 제공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회 접종해야 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에 제공되는 양은 99만6천명 분입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개도국 지원을 위해 각국이 재정을 지원하는 ‘코백스 AMC’(Advance Market Commitment), 일명 ‘코백스 선구매 공약’ 을 통해 백신을 공급받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AMC는 선진국들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제공하는 매커니즘으로, 북한은 무료 또는 저비용으로 백신을 공급받는 저소득 국가로 분류돼 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 이외에도 139개국에 코로나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유엔 비회원국을 위한 백신도 별도로 배정했습니다.

총 공급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억 3천 600만 회분, WHO가 긴급사용을 승인한 파이자 백신 120만 회분 등 총 3억3천720만 회분입니다.

보고서는 이번 분배 계획은 각국 정부에 국가 백신 프로그램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백신을 받을 수 있는 보건 준비 체계 등 각국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배분과 관련한 최종 보고서는 적절한 시기에 다시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북한은 아직까지 코로나 확진자가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해 말 공개한 보고서 따르면, 북한은 총 1만3천25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진단 검사를 했으며 이중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은 없었다고 보고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