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단둥 세관에서 공안들이 북한에서 돌아오는 화물차를 검사하고 있다.
중국 단둥 세관에서 공안들이 북한에서 돌아오는 화물차를 검사하고 있다.

북한과 중국의 올해 9월까지 무역액이 지난해 대비 약 7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최근 북-중 무역액은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1월부터 9월 사이 북한과 중국의 무역 총액은 5억 3천 117만 7천 달러로 나타났습니다.

23일 공개된 중국 해관총서 통계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이 기간 4억 8천 732만 5천 달러 어치의 물품을 수입했고, 4천 385만 2천 달러 어치를 수출했습니다.

9월까지 양국의 무역 총액은 전년도 같은 기간 19억 5천 587만 달러에 비해 72.8%나 줄었습니다.

이 기간 북한의 대 중국 수출액은 72.1%, 수입액은 72.8% 감소했습니다.

9월 한 달 동안 북한과 중국의 무역 총액도 전달보다 19% 감소한 2천 81만 8천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북한은 이 기간 중국에 193만 6천 달러 어치의 물품을 수출하고, 1천 888만 2천 달러 어치를 수입했습니다.

북-중 무역액은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양국 간 무역액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국경 봉쇄 조치를 취한 지 약 한 달 뒤인 지난 3월 1천 864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하지만 이후 4월과 5월 각각 2천 400만 달러, 6천 331만 달러를 기록했고, 6월에는 9천 680만 달러까지 무역액이 늘며 상승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7월에 7천 84만 달러로 또다시 내려갔고, 8월에는 더 큰 폭으로 떨어져 2천 583만 달러까지 떨어졌습니다.

북한의 대중 무역액은 국제사회 대북 제재의 영향으로 이미 지난 2018년과 2019년 큰 폭으로 떨어진 바 있습니다.

이에 더해 올해 코로나 사태 여파로 대중 무역액이 또 한 번 급감한데다 최근엔 홍수와 태풍 등 자연재해까지 겹치면서 북한의 경제난이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