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에 대형 김일성, 김정일 부자 초상화가 세워져있다.
지난 4월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에 대형 김일성, 김정일 부자 초상화가 세워져있다.

스위스의 비정부기구가 북한의 인도주의 상황이 전 세계에서 19번째로 심각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인도주의 지원이 필요한 주민 규모는 전체 인구의 절반 정도인1 천만여 명으로 추산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북한의 인도주의 위기 심각성이 세계에서 19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의 비정부기구 ACPAS(The Assessment Capacities Project)는 각국의 인도주의 필요와 위기, 자연재해 등 30개 항목을 평가한 ‘심각도 지수’ 연례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5점 만점에 3.8점으로 평가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북한의 지수는 ‘높음’ 등급에 속하는 것으로, ‘매우 높음’으로 분류된 4.9점의 시리아와 예멘, 4.6점의 아프가니스탄, 4.5점의 콩고와 에티오피아 등에 이에 19번째로 높은 것입니다.

ACPAS는 각국의 위기 심각도를 ‘매우 높음’과, ‘높음’, ‘중간’, ‘낮음’, ‘매우 낮음’ 등 5단계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지정학적 요인과 인도주의 영향을 받는 주민 상황, 지원이 필요한 인구, 인도주의 환경 등 대부분의 평가 항목에서 북한의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예를 들어 북한은 지원이 필요한 인구가 5점 만점에 5점, 지정학적 요인이 4.6점, 인도주의 영향을 받는 주민 상황과 인도주의 환경에서 각각 4.5점과 4점을 받은 겁니다.

보고서는 북한 전체 인구 2천 566만 6천 명의 절반에 가까운 1천 42만 9천 명이 외부 지원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또 북한의 만성적인 식량 부족과 영유아 영양결핍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 약 870만 명이 의료시설에 접근하지 못하고 약 840만 명은 안전한 식수를 확보하지 못하는 등 인도주의 위기 해결을 위한 과제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보고서는 북한의 인도주의 위기 상황은 자연재해뿐 아니라 정치, 경제 요인에 의해 발생했다면서,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제재 면제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 대북제재로 인해 인도주의 자금과 물품, 인력 등을 여전히 부족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국경 봉쇄로 무역량이 크게 줄어든 것이 식량 사정을 더욱 악화시켰다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ACAPS는 지난해 12월, 북한을 인도적 접근에 대한 제한이 ‘매우 높은 나라’로 분류하고 신종 코로나 차단을 위한 조치가 인도주의 활동을 강력히 제한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