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미국 뉴욕에서 시민권 선서식이 열렸다.
28일 미국 뉴욕에서 시민권 선서식이 열렸다.

세계 최대 코로나 발병국인 미국의 신규 감염이 다시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 신문 등에 따르면 미국 내 신규 감염은 최근 닷새 연속 6만 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28일 기준 1일 평균 감염은 약 5만 2천 6백여 건으로 2주 전보다 26% 감소했습니다.

지난 2주간 28개 주에서 감염자가 15% 이상 감소했고, 14개 주에서는 30% 이상 떨어졌습니다. 특히 버몬트주는 신규 감염이 50% 이상 감소했고, 확산세가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였던 미시건주도 약 40% 감소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코로나가 다시 확산하던 지난 1월 정점을 찍은 뒤 현재 신규 감염, 사망자, 입원환자 모두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9일 기준 미국의 18세 이상 성인의 54.9%가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고, 38.4%가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65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82.1%가 1회 이상 접종했고, 68.4%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한편 유럽 지역의 지난주 코로나 신규 감염도 2개월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였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혔습니다.

지난주 코로나 관련 입원환자와 사망자도 모두 감소했습니다.

WHO에 따르면 29일 기준 유럽인의 약 5.5%가 코로나에 감염된 적이 있으며, 전체 인구의 7%만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