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이 중국 우한의 연구소에서 발원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30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한의 한 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나왔다는 높은 신뢰를 주는 증거를 봤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발언의 근거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정보 당국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인공이나 유전적으로 변형된 것이 아니라면서도, 발병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보 당국은 어제 성명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이 만들거나 유전적으로 변형된 바이러스가 아니라는 광범위한 과학적 의견에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새로운 정보와 기밀 등을 검토해 감염된 동물과의 접촉을 통해 발병이 시작됐는지, 우한에 있는 연구소에서 사고나 났는지를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독일과 유럽 등 다른 나라들도 중국에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더 많은 정보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우한 연구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원했다는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