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 police stand guard near the Friendship Bridge, which leads to North Korea's Sinuiju across the Yalu River, before a…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의교 중국 쪽 입구.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을 전면 봉쇄한 지 두 달이 됐습니다. 장기간 국경 봉쇄로 북-중 교역이 차질을 빚으면서 북한 경제가 적지 않은 타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선 봉쇄 조치가 최근 완화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지난 1월 말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자 육·해·공 ‘국경 전면 봉쇄’라는 고강도 조치를 취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방송] “해당 부문에서는 국경. 지상, 해상, 공중을 비롯해 비루스가 침투할 수 있는 모든 공간을 선제적으로 완전히 차단해야 하며…”

북한 당국은 공식적으로 2개월째 이같은 봉쇄 조치를 유지하고 있지만, 최근들어 그같은 조치가 일부 완화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30일 복수의 현지 관계자를 인용해, 북-중 국경 일부 지역에서 트럭이 북한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여러 차례 확인됐다며 북한이 봉쇄 조치를 일부 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3월 말부터는 외부와의 인적 접촉을 최대한 줄이는 범위에서 대중국 해운 규제도 완화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이런 움직임이 오는 4월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 행사 준비를 위한 물자 반입이나 생활용품 가격 급등으로 주민 불만이 커진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일부 언론은 국경 봉쇄 이후 장마당 쌀값이 25% 이상 급등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장마당의 정확한 물가 추이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코로나 사태 이후 북-중 교역 감소는 수치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1~2월 북한의 대중 수입액은 전년보다 23%, 대중 수출액은 72% 이상 떨어졌습니다.

여기에 3월 지표까지 더해진다면 국경 봉쇄 장기화로 인한 북한의 경제적 손실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국경 봉쇄 이후 북-중 정부 간 공식적인 왕래는 눈에 띄게 줄었지만, 코로나 대응을 비롯해 양국 간 소통과 모종의 협력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국경 봉쇄 조치에 즈음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위문 서한’을 보내고, 당 차원의 지원금을 중국 측에 전달했습니다.

중국은 이후 북한의 국경 봉쇄 조치와 관련해 ‘코로나 대응 여건이 열악한 국가들의 여행 제한 조치 등을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장쥔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지난 2일 유엔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코로나로 인해 악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난 25일에는 북한, 러시아, 이란 등 7개 국과 함께 제재가 해당국들의 코로나 대응 노력을 저해한다며 제재 해제를 요구하는 공동 서한을 유엔 사무총장에 발송하기도 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중국 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 역유입을 막기 위해 28일을 기해 외국인의 입국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북한에 대해선 사전 승인한 인원에 한해 임시통관 증명서를 발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팀슨센터 윤쑨 중국 담당 국장은 30일 VOA에, 중국 정부는 최근 외국에서 들어온 사람들에 의한 감염 사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가까운 미래에 북-중 국경이 정상화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양국 모두에서 완전히 통제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중국의 대북 지원 등 양국의 협력 강화 구상은 약속대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중 무역의 거점인 신의주와 단둥 간 연결로를 정비하는 움직임도 최근 포착돼 교역 재개를 위한 준비와 관련된 것인지 여부도 주목됩니다.

또 인공위성 사진 서비스 ‘플래닛 랩스’가 촬영한 24일자 신의주 일대 위성사진에는 ‘신압록강대교’의 북쪽 연결 도로 옆 논밭에 큰 굴착공사가 이뤄진 모습이 확인됐습니다.

신압록강대교는 지난 2014년에 완공됐고, 지난해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평양 방문 시 양국 정상이 개통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