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독감 추가 확진


지난 2014년 1월 조류독감이 발생한 한국 나주의 한 오리농장에서 알을 폐기처분하고 있다.

한국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사례가 또 다시 나왔다고, 한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2일 경상북도 상주시 공성면 산란계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해 도 당국이 정밀검사한 결과 ‘H5N8’ 형 고병원성 AI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방역 당국은 농장 출입을 통제했으며, 닭 18만8천 마리를 긴급 살처분하고, 농장 반경 10km를 방역대로 설정해 이동을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습니다.

앞서 이 농장에선 산란계가 폐사하고 산란율과 사료섭취 감소 증상을 보여 간이검사에 이어 정밀검사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올해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나온 건 지난달 전북 지역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다만 하천변 등 야생조류에서 확진된 사례는 지난달과 이달 들어 강원도 양양과 경기도 용인과 이천, 충남 천안 등 전국에 걸쳐 나오고 있습니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뚜렷한 감염경로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다른 농장에서 의심 신고가 들어오거나 이상 증상을 보이는 사례는 현재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