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미국 지원 군사 연료 비축시설 설치할 것”


호주 다윈에서 육군 헬리콥터 편대가 비행하고 있다.

호주 정부는 오늘(30일) 미국이 지원하는 군사연료 비축시설을 자국 북부 다윈시에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 당국은 이런 계획이 이번 주 워싱턴에서 열린 양국 고위급 회담에서 이뤄진 방위관계 강화를 위한 광범위한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시설의 규모가 상당하고 미국 정부가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 정부는 이어 "이번 합의는 호주 북부를 전략적으로 가장 중요한 국가 방위 지역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우리는 더 많은 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과 호주 외교·국방 장관들은 지난 28일 연례 협의에서 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호주의 이번 발표는 최근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미국 등 동맹국들과의 보다 강력한 관계를 보여주기 위한 것입니다.

군사연료 비축시설이 들어서게 될 다윈시는 인구 13만 명의 작은 도시로, 수도 캔버라보다 아시아 쪽에 더 가까운 지역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