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유도미사일 생산공장 설립 계획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호주 정부가 해외 방산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자체 유도미사일 생산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오늘(31일) 성명을 통해 총 1조 호주 달러, 미화 7억 6천 100만 달러 규모의 방위사업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이 보여준 것처럼 급변하는 세계 환경에서 백신 개발이든 국방이든 호주의 필요를 충족할 수 있는 자주적 능력을 보유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사업이 호주 국민의 안전을 위한 자주적 방위 역량에 필수적일 뿐 아니라 관련 분야에서 수 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피터 더튼 국방장관은 “호주의 무기 제조와 공급 능력은 호주군의 운영 능력을 향상하고 혜택을 주며, 국제 공급망이 중단될 경우 전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무기 재고를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호주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미사일 생산 시설의 위탁운영을 맡을 ‘전략적 파트너’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AP’ 통신 등은 호주 국방장관이 최근 "미국과 긴밀히 협력해 유도 미사일 국내 생산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미 방산업체가 선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호주는 현재 ‘교란체’ 로켓을 자체 생산하고 있지만 첨단 미사일은 미국 등 동맹국의 수출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